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보단체 "국정원, 최근까지 민간인 사찰"…처벌·재발방지 촉구

송고시간2019-09-02 12:11

서울민중행동추진위·민주노총서울본부 규탄 기자회견

국정원 공작 및 민간인 사찰 규탄 기자회견
국정원 공작 및 민간인 사찰 규탄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2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국정원 프락치 공작 및 민간인 사찰 규탄 기자회견에서 서울민중행동추진위원회 등 참가자들이 손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있다. 2019.9.2 contactj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가정보원이 최근까지 정보원을 통해 학생운동을 하던 민간인들의 정보·동향 등을 파악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사찰' 피해를 봤다는 노동단체 간부가 관련자 처벌과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서울민중행동추진위원회와 민주노총서울본부 등이 2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간부 A씨는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피해자들과 함께 용기 내서 싸우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국정원에서 2015년부터 최근까지 활동비 등을 받고 학생 정치 조직에서 활동했던 민간인 정보를 수집했다는 제보자 주장을 전하며 국정원의 국내정보부서 폐지 후에도 '민간인 사찰'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A씨는 "10년 만에 연락 와서 암 투병 중인 가족을 병문안하겠다고 해 정말 고마웠는데, 내가 직접 (사찰 피해를) 당하고 나니 반인륜적 행태에 치가 떨린다"면서 말했다.

그는 "직업 특성상 수많은 사람을 만나는 노동조합 간부를 사찰한 것은 개인의 삶을 살펴본 게 아니라 노조를 사찰한 것"이라며 "이들이야말로 적폐 세력이자 '거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간인 사찰을 금지하고 국내 정보 수집 기능을 폐지하겠다던 국정원이 무슨 일을 벌여왔는지 확실히 밝히고 처벌해야 한다"면서 "다른 정보원들도 양심선언을 통해 용서를 빌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과 서훈 국정원장의 개혁 의지를 믿고 국정원 개혁을 기다린 것에 대한 커다란 배신"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즉시 국정원을 해체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에 문제가 된 국정원 조직에 대해 "6년 전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을 기획한 팀"이라며 "이석기 전 의원의 수사 과정과 관련한 의혹·진상을 밝히고 피해자를 구제해야 할 것"이라는 주장도 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