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 보이스피싱 조직 뿌리뽑는다"…전국 경찰에 전담수사팀

송고시간2019-09-02 11:39

각 지방청에 전담팀 구성…3개월 집중단속

현금 갈취·사기피해·보이스 피싱 (PG)
현금 갈취·사기피해·보이스 피싱 (PG)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경찰이 외국에 근거지를 두고 국내에서 활개 치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을 뿌리뽑기 위한 전담팀을 만든다.

경찰청은 서울·부산·인천·경기남부경찰청에 '국제 보이스피싱 전담수사팀'을 꾸려 11월 말까지 특별단속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나머지 13개 지방청에는 '국제 보이스피싱 전담 수사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운영한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보이스피싱 범죄는 3만4천132건으로 전년보다 약 41% 늘었다.

이로 인한 보이스피싱 피해 추산액은 약 4천4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보다 64% 증가한 것이다.

또 지난해 경찰이 검거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은 2만9천952명으로 전년 대비 48% 늘었다.

하지만 보이스피싱 조직은 대개 중국이나 필리핀 등에 콜센터를 두고 국제전화를 이용해 범행하기 때문에 검거가 쉽지 않다.

경찰청 관계자는 "보이스피싱은 해외에 콜센터를 두고 운영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근본적으로 해외 콜센터를 해체하지 않는 한 근절하기 어렵다"며 "해외 거점 보이스피싱 조직에 대한 첩보를 강화하고 외국 경찰과의 특화된 네트워크를 활용해 보이스피싱 조직을 뿌리 뽑겠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