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1년간 공사중단 방치' 공주 갑사 인근 호텔 구조물 철거

송고시간2019-09-02 11:07

흉물 방치 공주 갑사 인근 폐건축물
흉물 방치 공주 갑사 인근 폐건축물

[정진석 국회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주=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21년 동안 폐건물로 방치됐던 충남 공주 갑사 인근 호텔 구조물이 결국 철거된다. 해당 터는 주민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2일 자유한국당 정진석 국회의원(공주·부여·청양)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제5차 공사중단 건축물 선도사업' 대상으로 계룡산국립공원 갑사 입구에 방치된 폐 호텔건물을 선정했다.

국토부는 앞으로 해당 건물·부지 소유권자와 협의를 통해 철거·활용 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계획이 수립되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폐건물 철거, 신규 공간 조성 등을 맡아 진행한다.

이 과정에서 든 비용은 일정 기간 LH가 신규 공간을 활용해 낸 수익을 가져가는 방식으로 해결한다.

해당 건물은 1986년 착공 이래 사업자가 7차례나 바뀌며 공사가 제대로 진행이 되지 않다가 결국 1998년에 공정률이 약 50%인 상태에서 중단됐다.

이후 현재까지 폐건물로 방치되면서 계룡산과 갑사 이미지를 훼손해 건물을 철거해달라는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정 의원은 "20여년 방치된 폐건물이 철거될 길이 열려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국토부와 소유주간 원만한 합의를 통해 새로운 공간으로 탄생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