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은 10월 중국 방문할까…中 왕이 오늘 평양행

송고시간2019-09-02 11:02

왕이, 방북기간 김정은 방중 논의할 듯

지난 1월 베이징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인사하고 있다.

지난 1월 베이징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인사하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북한 방문을 계기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10월에 중국을 방문할지가 관심을 끌고 있다.

왕 국무위원은 2일부터 사흘간 북한을 방문한다.

중국 외교부는 왕 위원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초청으로 북한을 방문해 리 외무상과 회담할 것이라고 지난달 30일 발표했다.

다음날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왕 위원이 북한을 방문한다고 확인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왕 국무위원의 이번 방문은 양국이 최고 지도자들의 공동 인식을 실현하고 양자 관계 발전을 위한 중요한 후속 행동을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북중은 최근 정치, 경제, 군사, 문화 등 전방위적으로 고위급 교류를 하면서 밀착하고 있다. 지난달 김수길 북한군 총정치국장이 베이징을 방문했고 김영재 대외경제상은 창춘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했다.

겅 대변인은 올해가 양국 수교 70주년이고, 지난 6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을 성공적으로 방문해 양국 관계는 새로운 역사적인 시기를 맞았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김 위원장의 5차 방중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왕 위원은 방북 기간에 리 외무상과 김 위원장의 방중 문제를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왕 위원은 김 위원장과도 면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왕이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왕이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왕 위원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해 5월 초에도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었다.

당시 그는 중국 외교 수장으로서 10년 만에 북한을 찾았으며, 그 직후 김 위원장은 중국 다롄(大連)을 방문해 시 주석과 회동한 바 있다.

북한과 미국의 핵 협상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져있다. 리용호 외무상이 유엔총회에 불참하기로 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고위급 회담이 사실상 무산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중국·러시아와 한층 긴밀한 관계를 만들어가고 있다. 김 위원장은 북미 협상 교착 상황에서 돌파구를 찾기 위해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으로서는 미국과 무역·홍콩 문제 등에서 극한 대립하는 가운데 북한 카드를 활용할 수 있다.

베이징의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6월 시진핑 주석의 전격 방북에 이어 북중 수교 70주년 기념일인 오는 10월 6일을 전후해 김 위원장이 방문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10월에는 굵직한 이벤트가 몰려있는데 중국은 10월 1일에는 건국 70주년 기념 행사로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도 열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올해 1월 중국을 방문했으며 지난해의 3차례를 합하면 모두 4차례 중국을 방문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도 최근 전문가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 경제·안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올해 다시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는 한반도의 안보 이슈와 북미 관계 진전, 왕 위원의 방북 성과에 달렸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북미 협상이 순탄치 않고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잇달아 발사한데다 한일 갈등까지 겹쳐 한반도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역할을 확대하고 싶어하며 북한은 경제와 안보에서 협력을 원한다고 분석했다.

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