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간당 최고 86㎜' 제주 요란한 가을장마…곳곳 침수

송고시간2019-09-02 10:42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에 시간당 최고 86㎜의 요란한 가을 장맛비가 쏟아져 곳곳이 침수됐다.

'가을장마' 침수된 제주 도로
'가을장마' 침수된 제주 도로

(제주=연합뉴스) '가을 장마'로 제주도 전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2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의 한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2019.9.2 [독자 허승길씨 제공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atoz@yna.co.kr

제주지방기상청은 2일 오전 10시를 기해 제주도 전역의 호우특보를 모두 해제했다.

1일부터 현재까지 지점별 누적 강수량은 구좌 224㎜, 송당 218㎜, 선흘 98㎜, 애월 93.5㎜, 제주 51.8㎜, 서귀포 31.2㎜, 성산 39.7㎜, 고산 61.6㎜, 한라산 성판악 120.5㎜, 윗세오름 86㎜ 등이다.

비는 이날 오전 제주 동부 지역에 집중적으로 쏟아졌다.

동부의 송당 지점은 시간당 강수량이 최고 86㎜를 기록했으며, 구좌에도 시간당 최고 79.5㎜의 폭우가 쏟아졌다.

폭우로 인해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에서는 도로 침수로 트럭이 고립돼 운전자가 119대원에 구조되는 등 119에 침수 피해 신고도 잇따라 접수됐다.

기상청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국지적으로 강한 비구름대가 발달하면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쏟아졌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제주에 매우 강한 비를 뿌린 비구름대가 남해안으로 북상해 강수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또 다른 비구름대가 제주도 남서쪽·남쪽 해상에서 발달하면서 북상하고 있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라고 전했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