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에 해양교통 안전지원시설 2022년까지 건립

송고시간2019-09-02 10:41

요트 정박중인 인천 왕산마리나
요트 정박중인 인천 왕산마리나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에 선박 이용자와 종사자를 위한 안전체험 교육장과 요트·레저기구 수리센터를 갖춘 해양교통 안전지원시설이 오는 2022년까지 건립된다.

2일 인천시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지상 3층, 연면적 2천400㎡ 규모의 안전지원시설을 내년 설계해 2021년 착공할 계획이다.

건립 부지로는 인천시, 인천항만공사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인천 영종도 선착장 또는 내항 1·8부두를 검토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내년도 예산 심의에서 이 사업 설계비 6억6천만원을 반영했다.

수도권은 현재 국내 전체 수상레저기구의 30%가 등록돼 있어 안전사고 발생을 예방할 수 있는 시설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윤백진 인천시 해양항만과장은 "수도권에서 바다를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인천은 해양교통 안전지원시설 건립에 최적지"라며 "운항자 과실로 인한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해선 효과적인 교육과 체계적인 관리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