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美 F-35 겨냥한 훈련용 무인 표적기 공개

송고시간2019-09-02 10:37

LJ-Ⅰ 모형
LJ-Ⅰ 모형

[글로벌타임스 캡처]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이 미국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35를 겨냥한 훈련용 타깃드론(무인 표적기)을 공개했다.

2일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의 시베이(西北)공업대학은 최근 모스크바 동남부 쥬콥스키에서 열린 국제항공·우주박람회(MAKS 에어쇼)에서 LJ-Ⅰ 타깃드론의 모형을 공개했다.

타깃드론은 유도탄이나 공대공 기동훈련 등에서 가상의 적군 항공기 역할을 하는 무인 표적기를 가리킨다.

시베이공업대학 측에 따르면 길이 4.7m인 LJ-Ⅰ은 4세대 및 5세대 전투기 역할을 할 수 있으며, 스텔스 기능과 장거리 비행능력, 높은 기동성, 전파방해능력 등을 갖췄다.

또 비용이 저렴하고, 실전처럼 여러 대가 편대를 이뤄 비행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글로벌타임스는 익명의 군사 전문가를 인용, LJ-Ⅰ이 F-35 전투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항공모함이나 상륙강습함에 F-35를 탑재하는 것은 물론,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일본·한국·호주 등 동맹국들에 F-35를 판매하고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미국의 이러한 행위가 중국의 국가방위에 위협이 된다는 전문가 견해가 나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이 스텔스 기능을 갖춘 타깃드론을 보유함으로써, 상대 스텔스 전투기에 대처하는 전술을 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무기를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