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24년까지 씽크홀 등 '지반 침하' 절반으로 줄인다

송고시간2019-09-02 11:00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지하안전관리 기본계획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정부가 2024년까지 싱크홀(땅이 꺼져 생긴 구멍) 등의 원인이 되는 지반침하(地盤沈下) 현상을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기 위해 본격적으로 관리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2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제1차 지하안전관리 기본계획'(2020∼2024년)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기준 연간 338건인 지반침하 발생 수를 2024년 169건으로 축소하고, 현재 60.8% 정도인 선진국 대비 지하안전관리 기술 수준을 같은 시점까지 90%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지금 15개 특별·광역시만 포함된 지하공간 통합지도의 범위도 2024년 전국 162개 시·군까지 넓힐 계획이다.

이런 목표 달성을 위해 우선 지방자치단체는 지하 안전 관련 총괄 부서를 설치하고 지하안전영향평가제도의 실효성을 높인다.

국토부는 지하안전 영향평가서 표준 매뉴얼, 지하시설물 안전점검 세부지침 등을 마련하고, 빅데이터 기반 미래형 지하안전관리 기술을 확보하는 데 주력한다.

아울러 국민의 지하안전 관련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홍보 콘텐츠도 개발하고 웹툰,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적극적으로 안전성과 관리 현황을 홍보할 예정이다.

구헌상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이번에 수립된 지하안전관리 기본계획이 현장에서 실효성을 확보해 안전한 국토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도심 싱크홀
서울 도심 싱크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일 오전 서울 중구 무교동 도로에 싱크홀이 발생해 차량 운행이 통제되고 있다. 2019.8.1 jieunlee@yna.co.kr

지하안전관리 기본계획 비전과 목표
지하안전관리 기본계획 비전과 목표

[국토교통부 제공]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