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소식] 도, 추석 연휴 수질오염 예방 특별감시

송고시간2019-09-02 10:19

(창원=연합뉴스) 경남도는 추석 연휴 수질오염물질 불법 배출로 인한 환경오염 피해를 막기 위해 오는 20일까지 특별감시를 한다.

특별감시는 추석 연휴 전·중·후로 나눠 연휴 전에는 홍보·계도 및 특별점검을 하고, 연휴 중에는 순찰·상황실 운영, 연휴 후에는 기술지원을 할 계획이다.

연휴 전 단계인 2일부터 11일까지 수질오염물질 배출시설에 대한 자율점검 실시 협조문을 3천38개소에 발송하고 24개조 50명의 점검반을 구성해 특별점검을 벌인다.

연휴 중인 12일부터 15일까지는 도와 시·군 상황실을 운영하고 순찰을 강화한다.

연휴 이후인 16일부터 20일까지는 가동 중단했던 환경관리 영세업소에 기술지원을 할 방침이다.

환경오염 행위를 목격하면 국번없이 ☎110, ☎128 또는 도청 수질관리과(☎055-211-6723)나 시·군 환경부서로 신고하면 된다.

경남도, 추석 앞 수산물 원산지표시 특별단속

(창원=연합뉴스) 경남도는 추석을 앞두고 선물·제수용 수산물이나 수산가공품을 찾는 수요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2일부터 11일까지 '원산지표시 위반 특별단속'을 한다.

이 기간에 도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18개 시·군,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단속반을 운영해 백화점, 대형마트, 재래시장 등을 대상으로 단속 활동에 나선다.

주로 명태·조기·문어·옥돔·가자미·마른 멸치·건새우·굴비·전복 등 선물·제수용 수요가 많은 품목, 갈치·고등어·낙지·조기·뱀장어 등 외국산과 가격 차가 커 원산지 거짓 표시가 우려되는 품목, 참돔·먹장어·참가리비·바지락·미꾸라지 등 일본·중국산 수입수산물 품목을 중점적으로 살핀다.

수산물 가격 동향 조사와 물가 안정을 위한 출하 지도와 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수산물 위생·안전관리 지도도 병행한다.

도는 수산물 원산지를 허위 표시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으면 5만원 이상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