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조국 청문회, 가족증인 채택·일정 재연기 불가"

송고시간2019-09-02 10:22

"비인륜적 증인채택 단호히 반대…합의대로 오늘 청문회 해야"

발언하는 이인영
발언하는 이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이인영 원내대표는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 가족 증인 채택과 청문회 일정 연기에 반대한다는 뜻을 거듭 분명히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종적으로 두가지를 분명히 한다. 직계 존비속 가족증인 채택은 안된다"며 "비인륜적이고 비인간적, 비인권적, 비인도적인 (가족)증인채택 요구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 일정을 다시 연기하는 것도 안된다"며 "한국당은 민주당이 이미 일정과 관련해 한 번 양보했고, 이례적으로 장관 청문회를 이틀 잡으며 법과 원칙에 벗어나는 절차까지 대승적으로 수용한 점을 상기하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인사청문회에서 밝혀질 진실을 봉쇄하려는 한국당의 정략적인 시도를 반대한다"며 "가족을 빌미로 후보를 압박하는 행위와 시간을 끌며 진실을 봉쇄하려는 의도에 말려들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합의대로 오늘부터 진행해야 한다"며. "오늘 합의하고 청문회를 여는 것은 새삼스러운 일도, 불가능한 일도 아니며, 인사청문 계획서 채택 당일 인사청문회를 개최한 경험이 최근 4차례 있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조 후보자를 향해 쏟아낸 수많은 주장들이 사실이라면 청문회장에서의 진실대결을 더이상 회피해서는 안된다"며 "만일 또다시 일정을 연기하거나 가족 증인을 요구한다면 한국당의 '청문 본색'은 결국 '보이콧'과 진실 앞의 비겁함이라고 단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중으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개최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진실을 가로막는 봉쇄망을 뚫기위한 적극적 행동을 시작하겠다"며 "국민과 직접 대화를 통해 후보자를 검증하고 진실을 밝힐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원내대표는 "법사위에 계류될 (선거제 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 법안의 합의 처리를 위해 야당과 본격적으로 협상을 시작하겠다"며 "합의 도출을 위해 정기국회 중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필요하다면 정치협상회의를 가동해 여야간 실질적인 선거법 합의 도출을 시도하고, 늦어도 예비후보 등록 전까지 예측 가능한 정치 일정이 준비되도록 책임있게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