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가무형문화재 지정된 지역 농악 8개로 늘었다

송고시간2019-09-02 10:16

문화재청, 김천금릉빗내농악·남원농악 신규 지정

남원농악
남원농악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지역 농악이 6개에서 8개로 증가했다.

문화재청은 경북 김천금릉빗내농악과 전북 남원농악을 각각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하고, 김천금릉빗내농악보존회와 남원농악보존회를 보유단체로 인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전에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농악은 진주삼천포농악, 평택농악, 이리농악, 강릉농악, 임실필봉농악, 구례잔수농악이다. 지정번호는 차례대로 제11-1∼6호다.

국가무형문화재 제11-7호가 된 김천금릉빗내농악은 김천시 개령면 광천리 빗내마을에서 전승하는 농악으로, 경북 내륙 지역 농악 특징을 잘 간직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양손으로 치는 대북놀음이 웅장하고, 농악대가 여러 가지 진(陳)을 짜며 노는 진풀이인 군사진 굿이 두드러지는 점이 특징이다.

김천금릉빗내농악
김천금릉빗내농악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원시 금지면 옹정리 일대에서 행하는 남원농악은 호남 좌도(左道) 농악으로 분류된다. 지정 번호는 제11-8호다.

들당산굿, 마당밟이, 판굿으로 구성된 마을굿과 직업 농사꾼들이 공공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하는 걸립굿 성격이 반영됐다. 판굿 후반부가 도둑잽이굿(적군 수장을 잡는 마당극 형식 거리)과 개인 놀이인 재능기로 이뤄져 특이하다. 또 호남 좌도 농악에서만 사용하는 부들상모를 직접 제작하는 점도 특색이다.

두 농악을 전승하는 김천금릉빗내농악보존회와 남원농악보존회는 모두 전승 기량·기반·의지가 탁월해 보유단체가 됐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