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학규, 文대통령 '대입제도 재검토'에 "조국부터 정리해야"

송고시간2019-09-02 09:42

"여권 지도자들 '조국 일병 구하기' 도 넘어"

모두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모두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40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9.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방현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비리 의혹에 대해 '대입제도 전반을 재검토하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문 대통령은 조국부터 정리하는 게 첫 순서"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조국과 관련한 첫 입장인데, 조국이 아닌 제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본질을 심각하게 왜곡한 발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 자녀의 입시 의혹으로 국민 분노가 충천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조 후보자에 대한 문책 없이 대입 제도를 거론한 것은 문제를 잘못 봐도 크게 잘못 본 것"이라며 "입시제도 문제는 지명을 철회한 뒤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이는데 그러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여권 지도자들의 '조국 일병 구하기'가 도를 넘고 있다"며 "정치적 이해관계나 파당(派黨)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국민을 보고 정치를 하라"고 촉구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