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전망대] SK-두산 2연전, 우승컵 향방 가른다

송고시간2019-09-02 09:20

1, 2위 3.5경기 차…위기의 SK, 상승세 두산 막을 수 있을까

페르난데스 '소사 보란 듯이'
페르난데스 '소사 보란 듯이'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SK 대 두산 경기.
두산 페르난데스가 6회 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오른쪽 펜스를 넘는 1점짜리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왼쪽은 SK 선발 소사. 2019.8.27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 정규시즌 우승컵의 향방이 이르면 이번 주에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1위 SK 와이번스와 2위 두산 베어스는 5일부터 6일까지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2연전을 치른다.

SK는 지난달 24일까지 두산을 7.5경기 차로 벌리며 손쉽게 우승하는 듯했지만, 최근 주춤한 사이 두산이 무섭게 추격하면서 두 팀의 승차는 3.5경기 차까지 줄어들었다.

2연전을 스윕하는 팀이 나오면 해당 팀으로 무게 중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도전자인 두산의 최근 기세는 무섭다.

두산은 지난달 22일부터 6연승을 달린 뒤 지난달 30일부터 1일까지 다시 3연승에 성공했다.

최근 10경기에서 9승 1패 승률 90%를 기록했다.

'내가 두산 선발이다'
'내가 두산 선발이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두산 선발 후랭코프가 역투하고 있다. 2019.8.28 saba@yna.co.kr

두산의 상승세는 투수들이 이끈다.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이 건재하고 부진했던 지난 시즌 다승왕 세스 후랭코프가 부활했다.

린드블럼은 지난달 25일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8이닝 2실점, 31일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7이닝 3실점으로 호투했다.

퇴출 직전까지 몰렸던 후랭코프는 최근 2경기에서 모두 6이닝 1자책점을 기록하는 등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인다.

국내 선발 투수들의 활약도 눈에 띈다. 이영하는 최근 3연승, 이용찬은 최근 2연승을 기록했다.

교체되는 SK 선발 산체스
교체되는 SK 선발 산체스

(서울=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 말 SK 투수 산체스가 내리 3실점 한 뒤 교체되고 있다. 2019.8.28 goodluck@yna.co.kr

반면 1위 자리를 위협받는 SK의 최근 팀 분위기는 그리 좋지 않다.

SK는 최근 7경기에서 2승 5패로 부진했다.

올 시즌 내내 부진 하는 팀 타선이 살아날 기미를 보이지 않은 데다, 믿고 있던 선발 투수들이 무너지면서 안 좋은 결과를 냈다.

SK 타선은 1일 LG 트윈스전을 제외하면 최근 8경기에서 4득점 이하로 부진했다.

마운드도 선발 투수 헨리 소사와 앙헬 산체스, 김광현이 최근 나란히 무너졌다.

올 시즌 내내 평탄한 길을 걸었던 SK가 최대 위기에 봉착한 느낌이다.

SK 염경엽 감독이 난국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관심을 끈다.

NC 다이노스와 kt wiz의 5위 싸움도 치열하다.

NC는 SK, 한화 이글스, 삼성 라이온즈를 만나고 kt는 LG, KIA 타이거즈, SK와 경기를 치른다.

9위 한화 이글스와 10위 롯데 자이언츠의 꼴찌싸움도 볼만하다. 한화는 롯데에 2경기 차로 앞서 있다.

KBO리그는 1일부터 확대 엔트리가 시행됐다. 10개 구단은 보다 많은 선수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 프로야구 주간 일정(3∼8일)

구장 3∼4일 5∼6일 7∼8일
잠실 키움-두산 롯데-LG 두산-LG
수원 LG-kt KIA-kt SK-kt
문학 NC-SK 두산-SK
창원 한화-NC
대전 KIA-한화 롯데-한화
고척 삼성-키움
대구 NC-삼성
사직 삼성-롯데
광주 키움-KIA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