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른 추석에 복숭아·포도 웃고 사과·배 울상

송고시간2019-09-02 11:00

농진청, 추석 농산물 구매 패턴 분석

사과 배 포도
사과 배 포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올해처럼 추석이 예년보다 이른 해에는 복숭아와 포도 등의 구매가 늘고 사과와 배는 소비 급증 후 정체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소비자 농식품 구매자료와 설문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2일 밝혔다.

2011·2014·2016년처럼 추석이 9월 셋째 주 이전에 찾아온 경우 멜론·복숭아·포도 구입액이 증가했다. 평소 대비 추석 전 가구당 구입액이 멜론은 97%, 복숭아는 174%, 포도는 142%가 각각 증가했다.

그러나 사과와 배는 추석 이전에 구매가 급증한 뒤 소비가 감소하거나 정체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농진청은 "사과와 배는 추석 뒤 물량 조절 등 출하 전략이 필요하다"며 "추석이 이른 해에는 당도·덜 익음처럼 맛과 관련된 품질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컸다"고 설명했다.

2010년 이후 추석 전 2주간 구입액을 살펴보면 지난 9년간 소고기 39.4%, 감귤 68.8%, 바나나 40% 등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포도(-26.5%), 복숭아(-30.8%)는 감소했다.

일반 식품 가운데에서는 즉석밥 구입액이 39.4% 늘어나 눈길을 끌었다. 소고기 가공품과 즉석·냉동식품도 각각 62.8%, 52% 늘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