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의회와 총기규제 논의"…총격사건에 또 "정신건강 문제"

송고시간2019-09-02 05:27

"사악한 공격" 비난하면서 "정상 아닌 사람들 손에 무기 들어가지 않게해야"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취재진에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취재진에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텍사스에서 전날 발생한 총기 난사와 관련, 이번 달 의회가 열리면 총기 규제 입법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이 사건이 총격범의 정신건강 문제라며 총기 규제 확대를 위한 신원조회 강화보다 개인의 일탈에 방점을 두는 입장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캠프 데이비드에서 백악관으로 돌아와 기자들과 만나 "의회는 해야 할 일이 많이 있다"며 "앞으로 몇몇 흥미로운 일이 벌어지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백악관 풀 기자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또 연방재난관리청(FEMA)을 방문해 허리케인 '도리안'에 관한 브리핑을 받기 전 "행정부는 대량 살상 공격의 위협을 막기 위해 의회와의 협력에 오랫동안 전념해왔다"며 "그것을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을 "극악무도한 총격", "사악한 공격"이라고 지적하며 위험한 사람들이 총기를 소지하지 못하게 하는 방안, 총기 사용 범죄에 대한 강력 처벌, 정신 건강 관리 확대 등 총기 난사를 실질적으로 줄일 방법을 찾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FEMA에서 전날 텍사스에서 발생한 비극적 사건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브리핑을 시작했고 의회와 협력해 대량살상 공격의 재앙을 막고 폭력 범죄를 줄이기 위해 단호한 조처를 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UPI=연합뉴스]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UPI=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도 총격범의 정신적 문제에 비중을 두는 발언을 내놓았다. 그는 그동안 총기 난사 때 개인의 정신병을 원인으로 지목하며 총기구매자 신원조회 강화 등 대안보다 정신질환자 관리 강화에 초점을 맞춰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폭력 범죄를 실질적으로 줄이고 싶다"며 "이것은 위험하고 정신적으로 정상이 아닌 사람들의 손에 무기가 들어가지 않게 하는 강력한 조치와 국가의 망가진 정신 건강 시스템의 실질적인 개혁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심각한 정신 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확인하고 그들이 공격하기 전에 계획을 방해하는 것이어야 한다"며 "폭력을 줄이려면 총을 지닌 범죄자들이 다니지 못하게 하고 구금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공안전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하면서도 "수정헌법 제2조를 보호하기를 원한다"고 했다. 수정헌법 2조는 개인의 무기 소지와 휴대 권리를 인정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신원조회 강화로는 최근 총기 난사를 막지 못했을 것이라고 하기도 했다.

그는 백악관에서 "우리는 많은 다른 법안, 아이디어, 개념들을 검토하고 있다"며 "대부분의 경우, 슬프게도 지난 4∼5년, 6∼7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고 해도, 신원조회를 강하게 해도 아무것도 막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그건 큰 문제"라며 "그건 정신 문제"라고 부연했다.

또 그는 의회의 법안 논의와 관련, "많은 그룹이 참여하고 있다"면서도 "이것은 정말 아무것도 바꾸지 않았다. 그것은 어제 텍사스에서 일어난 것과는 관계가 없다"고 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은 총기 폭력이 정신 건강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일과 4일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터지자 총기 구매자에 대한 광범위한 신원조회를 승인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나 그는 같은달 20일에는 "방아쇠를 당기는 것은 총기가 아니라 사람이라고 100번을 말했다. 그 사람들은 아프다"라며 정신병 관리가 강화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을 지지해온 총기 옹호 이익단체인 미국총기협회(NRA)의 영향력을 고려해 미온적 대처를 한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텍사스 총격사건 "AR 스타일 총기 사용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