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르헨티나, 페소화 안정 위해 외환거래 통제

송고시간2019-09-02 04:29

"2일부터 외화 사려면 중앙은행 허가받아야"

아르헨티나 페소화
아르헨티나 페소화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에 몰린 아르헨티나 정부가 페소화 가치의 추가 추락을 막기 위해 외환시장 통제정책을 실시하기로 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1일(현지시간) 관보에 외환시장과 국채에 관한 칙령을 공포했다.

이에 따르면 오는 2일부터 연말까지 외화를 매입하거나 외국으로 송금하기 전에 중앙은행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클라린과 인포바에 등 아르헨티나 언론들은 개인의 경우 한 달에 1만 달러(약 1천200만원)까지만 매입하거나 송금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개인이 자신의 계좌에서 달러를 인출하는 데에는 제한이 없다.

기업이나 법인의 경우 더욱 엄격한 기준이 적용돼 보유용으로는 외화를 매입할 수 없다.

또 수출 기업들은 재화와 서비스의 수출로 번 외화를 아르헨티나 시장에 곧바로 내다 팔아야 한다. 기업이 더 이상 달러를 쌓아둘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최근 아르헨티나 경제에 영향을 미친 여러 요인들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경제 정상화와 경제활동 및 고용 수준 유지, 소비자 보호를 위해 특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랜 경제 위기를 겪고 있는 아르헨티나에서는 지난달 대선 예비선거에서 좌파 후보가 승리한 이후 주가와 페소화 가치가 급락했다.

특히 중앙은행이 10억 달러 가까이 보유 달러를 매각했음에도 페소화 가치가 선거 전보다 25%가량 떨어졌다.

디폴트 우려가 커지면서 국제 신용평가사들도 잇따라 아르헨티나 신용등급을 대폭 강등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