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伊 총리 "연정 협상 이달 3∼4일까지 마무리지어야"

송고시간2019-09-02 00:30

주세페 콘테 총리. [EPA=연합뉴스]

주세페 콘테 총리. [EPA=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과 중도 좌파 성향의 민주당 간 차기 연립 정부의 수장으로 추대된 주세페 콘테 총리가 늦어도 이번 주 초중반까지는 연정 협상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콘테 총리는 1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일 파토 쿼티디아노'가 주최한 행사에서의 화상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협상 분위기는 좋다. 모든 이들이 과거의 감정을 묻어두고 이탈리아 국민이 염려하는 이 중요한 프로젝트에 동참하고 있다고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연정 협상의 최대 현안은 내각 배분이 아니라 정책"이라면서 "오성운동과 민주당은 많은 정책에서 조화를 이루고 있다"고 긍정적인 시각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최고의 내각을 꾸릴 수 있도록 주요 정책의 전략적 라인을 명확히 해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내각 구성의 데드라인은 화요일(3일)과 수요일(4일) 사이"라며 "늦어도 수요일까지는 협상을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초 극우 정당 동맹의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작년 6월부터 1년 2개월간 이어져 오던 연정 붕괴를 선언하자, 오성운동은 민주당과 손잡고 새 연정 구성을 협의해왔다.

두 당은 이전 동맹-오성운동 연정의 조율자 역할을 한 콘테 총리를 유임시키는 데 합의했으나, 내각 주요 부처의 장·차관 배분과 강경 난민 정책 유지를 비롯한 일부 정책 사안을 놓고 시각차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