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 자동차부품 기업들, 북중미서 2천766만 달러 계약 추진

대구 자동차부품 무역사절단 북중미 방문
대구 자동차부품 무역사절단 북중미 방문[대구시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지역 자동차부품 기업들이 북중미를 방문해 2천786만 달러(약 337억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끌어내는 성과를 거뒀다.

1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대구테크노파크는 '자동차부품 북중미 무역사절단'을 구성해 지난달 21∼29일 미국, 멕시코의 완성차 및 글로벌 1차 협력사로 파견했다.

무역사절단에 참여한 8개 자동차부품 업체는 3천870만 달러(약 468억원) 규모의 무역상담을 진행해 2천786만 달러의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해외시장 진출 가속화 및 미래자동차 부품 공급시장 대응을 위해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등 북중미 현지 32개사를 방문해 바이어와 상담을 가졌다.

㈜신화에스티는 A업체 바이어와 상담 중 미국, 멕시코 글로벌 개발인력 10여 명과 즉석 화상회의를 열어 프레스 금형 기술상담을 진행하는 등 관심을 끌었다.

㈜신도는 동력전달장치 냉간단조 부품으로 멕시코 B사에 600만 달러 규모 견적을 사전에 전달한 뒤 현지에서 심층 상담을 진행해 계약체결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신프라스틱은 공조기용 플라스틱 부품, 성림첨단산업은 전기차 구동모터용 영구자석 기술력을, 성진포머는 변속기와 엔진 부품 등으로 호응을 얻었다.

현지 바이어 및 코트라(KOTRA) 무역관은 "현재 미국 완성차업계가 전기차 분야 부품 공급처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며 "향후 전기차 부품 공급사슬에 포함되도록 서둘러 미래 자동차시장 경쟁에 합류해야 한다"고 밝혔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01 19: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