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레일 "5년간 8조7천억 들여 노후 철도차량·시설 교체"

송고시간2019-09-01 11:40

안전 확보로 국민 신뢰 회복 다짐…'2019 안전경영 워크숍'

워크숍에서 발언하는 손병석 사장
워크숍에서 발언하는 손병석 사장

[코레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코레일이 앞으로 5년간 노후 철도차량과 시설 교체에 정부와 자체 예산 8조7천억원을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코레일은 안전에 대한 국민 신뢰 회복과 노사 상생 조직문화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달 30∼31일 이틀간 경기 의왕시 코레일 인재개발원에서 손병석 사장 등 본사와 전국 12개 지역본부 등 경영진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안전경영 워크숍'을 했다.

철도안전과 관련해 상반기 안전관리 실적분석과 철도사고·장애 분석 및 개선대책 발표와 토론을 통해 안전경영 패러다임을 현장 중심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절대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국민 중심 안전관리체계 혁신, 안전 최우선 조직문화 구축, 철도차량·시설 투자 확대를 추진하기로 했다.

조직문화 혁신, 영업손익 개선, 고객서비스 마케팅전략, 정보기술(IT)과 연계한 미래 경영전략에 대한 담당 부서장의 핵심 전략발표와 경영진의 토론이 이어졌다. 안전과 노사관계 관련 우수사례도 공유했다.

코레일은 워크숍에서 나온 의견과 혁신 아이디어를 각 분야 현장에 접목하고, 하반기와 내년 사업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방침이다.

손병석 사장은 "믿고 탈 수 있는 안전한 철도를 만들어 국민의 신뢰를 되찾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며 "위기의식을 갖고 안전을 포함한 경영 전반의 기본을 탄탄히 할 수 있도록 조직 역량과 실행력을 높여 달라"고 당부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