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 11인승 '라이언 택시' 내달 출격…기사 모집 개시

송고시간2019-09-01 11:39

VCNC 카니발 승합택시 '타다'와 격돌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의 11인승 대형 택시가 내달 선보일 전망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와 제휴한 법인 택시 회사들이 최근 기사 모집을 시작했다.

이들은 일명 '라이언 택시'로 알려진 11인승 승합 택시를 몰게 된다. 근무 조건은 정규직에 주야 2교대 주 6일 근무, 급여는 월 260만원(세전)으로 제시됐다.

채용 후 택시 면허 취득 등을 거쳐 내달 중 정식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모빌리티 플랫폼 업계 (PG)
모빌리티 플랫폼 업계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카카오모빌리티의 한 관계자는 "택시업계가 10월에 (서비스를) 하자는 의견 많아서 최대한 10월에 맞춰보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량은 11인승 승합차인 스타렉스와 카니발 중에 택시 회사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카카오는 지난 7월 국토교통부의 택시 제도 개편방안 발표 후 수도권 택시법인을 대상으로 수차례 설명회를 개최하고 몇몇 회사를 인수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여왔다.

라이언 택시가 내달 출시되면 브이씨앤씨(VCNC)가 운영 중인 카니발 승합 택시 '타다'와 격돌할 전망이다.

다만, 타다가 택시 측과 마찰을 빚는 것과 달리 라이언 택시는 택시 면허를 갖고 운영한다는 점에서 향후 사업 확장 등에서 유리할 것으로 점쳐진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