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조국과 통화…대한민국 발전에 꼭 필요한 인물"

송고시간2019-09-01 11:16

"시장선거 때 같은 경험…가짜뉴스 책임 지우는 제도 도입해야"

2011년 시장후보 시절의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국 당시 서울대 교수
2011년 시장후보 시절의 박원순 서울시장과 조국 당시 서울대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각종 의혹과 논란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옹호하고 나섰다.

박 시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며칠 전 조국 후보자와 짧은 통화를 했다"며 "얼마나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을지 충분히 짐작하기에 인간적으로 작은 격려라도 보태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썼다.

박 시장은 "공직에 나서는 당사자는 누구나 비판과 검증을 각오하고 감내해야 한다"면서도 "가족에게까지 가해지는 사생활 침해와 조리돌림을 지켜보는 일은 힘겨웠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저는 누구보다도 가까운 곳에서 조 후보자를 지켜봐 온 사람"이라며 "곁에서 지켜본 조국은 대한민국을 좀 더 나은 사회로 확장하고 발전시키는 데 꼭 필요한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과 일부 언론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어떤 일을 할 수 있는가에는 관심조차 없어 보인다"며 "어쩌면 그가 장관이 돼서 하게 될 사법개혁을 원하지 않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박 시장은 "제게도 꼭 같은 경험이 있다. 2011년 처음 서울시장 선거에 나왔을 때 상대는 온갖 허위사실로 공격했다"며 "문제는 언론이 그 주장을 그대로 보도한다는 사실이었다. 가짜뉴스에 분명한 책임을 지우는 제도가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조 후보자가 제대로 일할 수 있는지 국민이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는 바로 인사청문회를 여는 것"이라며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내놓으면서 정작 그것을 검증하는 청문회를 거부하는 것은 법치주의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