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의회 정회 결정' 이번 주 분수령…野반격 예고에 법정 공방도

송고시간2019-09-01 10:38

3일 복귀 野의원들, 의회 정회와 노딜 브렉시트 막을 입법 추진

법원 심리도 본격화…시민 수천 명, 지난 주말 곳곳서 항의시위

런던 다우닝가에서 유럽연합 깃발과 영국 국기를 함께 흔드는 브렉시트 반대 시위자
런던 다우닝가에서 유럽연합 깃발과 영국 국기를 함께 흔드는 브렉시트 반대 시위자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오는 10월 31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시한을 앞두고 의회 정회를 전격 결정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이번 주 거센 도전에 직면한다.

오는 3일 여름 휴회를 마치고 복귀하는 야당 의원들이 이번 결정을 저지하기 위한 입법을 추진하는 가운데 이 때부터 법정에서도 본격적인 법리 공방이 시작된다.

1일 워싱턴포스트(WP)와 영국 스카이뉴스 등에 따르면 노동당 등 야당 하원의원들은 3일 의회에 돌아오는 대로 오는 10일 전후부터 시작될 의회 정회를 저지하기 위한 법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존슨 총리가 아무런 협정 없이 EU에서 탈퇴하는 '노 딜' 브렉시트를 강행하기 위해 의회를 중단시키려 한다고 의심하는 야권에서는 브렉시트 시한을 늦추는 방안도 법안에 담을 것으로 보인다.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연설하는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연설하는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

[EPA=연합뉴스]

스코틀랜드 글래스고를 방문한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이번 주가 노딜 브렉시트를 저지할 마지막 기회"라면서 "노딜 브렉시트를 저지하고 총리가 우리를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의 손에 갖다 바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빈 대표는 만약 하원에서 노딜 브렉시트를 막기 위한 법을 통과시키지 못할 경우 존슨 내각에 대한 불신임 투표를 추진하겠다는 경고도 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집권 보수당 일각에서도 야당의 입법 노력에 동조하고 있어 존슨 총리에게 타격을 줄 가능성이 제기된다.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최근 보수당 당 대표 경선에서 존슨 총리와 맞붙었던 로리 스튜어트 전 국제개발부 장관은 "보수당 소속 하원의원 10여 명이" 노딜 브렉시트를 막기 위해 존슨 내각에 반기를 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스튜어트 전 장관은 "노딜 브렉시트는 엄청난 실수가 될 것"이라면서 "10여 명(의 반대)도 충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보수당이 하원에서 고작 1석 차이로 간신히 다수당 지위를 유지하는 상황을 가리킨 언급이다.

의회 정회를 저지하기 위한 법적 절차도 금주에 본격화한다.

스코틀랜드의 한 법원은 3일 '의회 정회는 위법이자 위헌'이라는 소송과 관련해 공판을 열고, 5일에는 런던 고등법원에서도 같은 사안에 대한 별도의 심리가 시작된다.

특히 런던 고등법원에서 진행될 소송에는 존슨 총리에 앞서 1990년대 보수당을 이끈 존 메이저 전 총리가 존슨 총리의 의회 정회 결정에 반대하는 쪽에 가세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영국 의사당 인근에서 의회 정회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런던 시민들
영국 의사당 인근에서 의회 정회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는 런던 시민들

[신화=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존슨 총리의 결정에 분노한 영국 시민 수천 명이 주말인 지난달 31일 런던을 비롯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 일제히 항의 시위에 나섰다.

시위대는 '민주주의를 수호하라 : 의회 셧다운에 저항하라', '영국이여 일어나라! 그렇지 않으면 1933년 독일에 온 것을 환영하게 될 것'이라고 적힌 팻말을 들었고, 일부 참가자는 차로를 점거하기도 했다.

1933년은 아돌프 히틀러가 독일 총리로 등극, 독일에서 독재정치가 시작된 해다.

영국 총리 집무실이 있는 런던 다우닝가로 몰려간 시위 참가자들은 "보리스 존슨은 부끄러운 줄 알라!"고 소리쳤다.

네덜란드 출신 영국 거주자로 다우닝가 시위에 참여한 마야 던(66)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여기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구역질이 난다"면서 "존슨 총리는 모든 사람을 짓밟고 있다"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