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보] 8월 수출 9개월 연속 감소…반도체 수출 30.7% 급감

송고시간2019-09-01 09:51

8월 수출 13.6% 감소한 442억달러…日규제 영향은 '제한적'

(연합뉴스 PG)
(연합뉴스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일본의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 대외여건 악화 속에 한국 수출이 9개월 연속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6% 줄어든 442억달러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수출이 -1.7%로 마이너스로 돌아선 이후 9개월 연속 감소세다.

월별로는 6월 -13.8%, 7월 -11%에 이어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감소했다.

단가 하락의 영향으로 반도체(-30.7%), 석유화학(-19.2%), 석유제품(-14.1%) 등 주력 품목의 수출이 부진했다.

하지만 자동차(4.6%)·선박(168.6%) 등 주력품목과 이차전지(3.6%)·농수산식품(5.7%)·화장품(1.1%) 등 신(新) 수출동력품목은 선방했다.

반도체, 석유화학 등을 중심으로 수출 물량이 0.1% 증가하면서 2개월 연속 상승한 것도 긍정적인 신호다. 1∼8월 누적 수출물량도 0.7%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21.3), 미국(-6.7%), 일본(-6.2%)은 감소했지만, 아세안(ASEAN·1.9%), 독립국가연합(CIS·8.8%) 등 신남방·신북방 시장 수출은 늘었다.

대일본 수출이 6.2% 줄어들긴 했지만 7월부터 시작된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대(對)일본 수출입 영향은 여전히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7월 기준으로 반도체 소재 등 3개 수출규제 품목의 수입액은 8천만달러로 전체 대일본 수입액 41억6천만달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8%에 그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일본은 또 8월 들어 포토레지스트, 불화수소 등 두 개 품목의 수출을 모두 세 차례 허가한 상태다.

산업부 관계자는 "일본의 3개 품목 수출규제가 실제 생산 차질로 연결된 사례가 없어 한국의 대외수출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수입은 424억8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2%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17억2천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하며 91개월 연속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 일본 수출규제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올해 최저치인 6월보다는 조금 낫다"며 "수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물량은 2개월 연속 견조한 성장세이고 자동차, 선박 등 주력품목도 선전했다"고 말했다.

[표] 8월 수출입 실적

(단위: 백만달러, %)

구 분 2018년 2019년
8월 5월 6월 7월 8월
수 출 51,180
(8.7)
45,736
(-9.8)
44,048
(-13.8)
46,094
(-11.0)
44,200
(-13.6)
(하루평균) 2,133
(8.7)
1,989
(-15.7)
2,049
(-13.8)
1,844
(-14.6)
1,881
(-11.8)
수 입 44,361
(9.4)
43,634
(-1.9)
40,075
(-10.9)
43,691
(-2.7)
42,477
(-4.2)
무역수지 6,820 2,102 3,973 2,403 1,723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