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투호 승선' 황희찬, 선제골 어시스트에 4호골 폭발

송고시간2019-09-01 02:13

티롤전서 1골 1도움 활약으로 5-1 대승에 앞장

황희찬의 경기 장면
황희찬의 경기 장면

[잘츠부르크 구단 트위터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벤투호에 승선한 공격수 황희찬(23·잘츠부르크)이 한국 축구대표팀 합류를 앞두고 선제골 어시스트에 이어 리그 4호골까지 터뜨리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황희찬은 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의 티볼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슈바로프스키 티롤과의 2019-20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골 1도움 활약으로 5-1 대승에 앞장섰다.

이로써 황희찬은 지난달 11일 볼프스베르거와 3라운드에서 도움 2개를 기록한 걸 시작으로 4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행진을 이어갔다.

또 황희찬은 올 시즌 컵대회를 포함해 총 7경기에서 4골 7도움을 기록 중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에 발탁된 황희찬이 9월 A매치(축구대표팀간 경기)를 앞두고 절정의 골 감각을 뽐냈다.

황희찬은 투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전반 12분 마지드 아시메루의 선제골을 배달하며 기선 제압에 앞장섰다.

황희찬은 팀이 3-1로 앞선 후반 13분에는 아시메루의 패스를 받은 후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1골 1도움 활약을 펼친 황희찬은 팀이 5-1로 크게 앞선 후반 34분 파스톤 다카로 교체됐다.

5-1 승리를 낚은 잘츠부르크는 개막 후 6연승 행진으로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에서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황희찬은 2일 터키 이스탄불로 이동해 축구 대표팀에 합류하며, 조지아와 평가전에 이어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1차전에 출전한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