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태국·미얀마·라오스 '아세안 3국' 순방차 오늘 출국

송고시간2019-09-01 05:00

5박 6일 일정…인도 포함 新남방정책 대상 11개국 방문 마무리

북유럽 순방 마친 문 대통령[연합뉴스 자료사진]
북유럽 순방 마친 문 대통령[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남=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한 공군 1호기에서 손을 흔들고 있다. 2019.6.16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태국·미얀마·라오스 등 5박 6일간의 동남아 3개국 순방을 위해 1일 출국한다.

태국은 공식방문, 미얀마·라오스는 국빈방문이다. 한국 대통령의 태국 공식방문과 미얀마 국빈방문은 2012년 이후 7년 만이며, 라오스 국빈방문은 처음이다.

이번 순방에 따라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게 된다. 시야를 넓히면 인도를 포함한 신(新)남방정책 대상 11개국 방문을 마무리하게 된다.

아세안은 이번 순방국을 포함해 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필리핀·싱가포르·베트남으로, 문 대통령은 임기 내에 모두 찾겠다고 약속했었다.

문 대통령이 임기 절반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아세안 10개국 방문을 마무리하는 것은 11월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앞두고 있어서다. 이곳에서 문 대통령은 신성장 동력의 주요 축인 아세안 및 메콩강 주변 국가들과의 협력에 방점을 찍는다는 구상이다.

우선 문 대통령은 1∼3일 방문하는 태국에서 쁘라윳 짠오차 총리와 정상회담 등을 통해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한다.

태국은 아세안 국가 중 두 번째로 경제 규모가 크다.

문 대통령은 2일 양국 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디지털라이프·바이오헬스·스마트 팩토리·미래차에 대한 양국 협력의 미래를 보여주기 위한 '4차 산업혁명 쇼케이스'도 동시에 열린다.

한국 중소기업의 통합브랜드인 'Brand K' 글로벌 론칭 행사도 개최돼 한국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의 현지 진출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태국이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만큼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태국의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동남아 3개국 순방 일정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동남아 3개국 순방 일정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9월 1일부터 6일까지 5박 6일간 태국·미얀마·라오스 등 동남아 3개국 순방에 나선다. jin34@yna.co.kr

이어 문 대통령은 3∼5일 미얀마를 방문해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의 정상회담, 윈 민트 대통령과의 면담 등을 통해 양국 간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협력 방안과 한국 기업의 현지 진출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등을 협의한다.

특히 문 대통령은 수치 국가고문과의 회담에서 로힝야족 학살 논란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피난민들의 자발적이고 안전하며 존엄한 귀환을 위한 환경이 조속히 조성되길 기대한다'는 입장에 따라 회담에 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간 미얀마 정부는 한국 기업이 겪는 행정상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한국 기업을 위한 전담 창구인 '코리아 데스크'(Korea Desk)를 개설한다.

문 대통령은 미얀마 내수 시장과 함께 주변 대규모 시장에 대한 한국 기업의 교두보가 될 수 있는 경제협력 산업단지 기공식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이 산단은 한국 기업을 위한 미얀마 최초의 산단이자 한국 공기업이 신남방국가에서 산단을 조성하는 최초의 사례다. 기공식은 비즈니스 포럼과 함께 열린다.

문 대통령은 5∼6일에는 라오스를 방문, 분냥 보라치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양국 간 수력발전을 포함한 실질협력 확대 방안 등을 협의한다.

문 대통령의 라오스 방문을 계기로 한국형 농촌발전 모델을 토대로 한 농촌공동체 개발 지원사업 확대, ICT(정보통신기술) 분야 협력 MOU(양해각서) 등을 비롯한 양국 간 협력의 제도적 기초에 대해 합의도 추진하고 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501084400504

title : 북한에 날렸다더니 남한에 후두둑…대북전단 실효성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