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11년 역사' 간직한 목포구등대, '9월의 등대' 선정

송고시간2019-09-01 11:00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전남 해남군 화원반도 북쪽 끝자락에 서 있는 '목포구등대'가 해양수산부가 선정한 '9월 이달의 등대'에 이름을 올렸다.

목포구등대는 해남군에 있지만 목포항 어귀에 설치됐다는 이유로 '목포'에 입구 '구'(口)자를 더해 이름 지었다.

목포구등대가 불빛을 비추는 화원반도와 달리도(島) 사이의 항로는 좁고 굴곡진 지형으로 물살이 거세 뱃사람들에게는 매우 위험한 항로로 꼽힌다.

이에 선박의 안전한 통항을 위해 1908년 높이 7.2m짜리 등대를 처음 설치했다. 이후 대형 선박의 통항이 잦아지고 등대가 오래돼 낡아가자 2003년 높이 36.5m짜리 새 등대를 옆에 새로 지었다.

95년간 많은 선박의 길잡이 역할을 했던 옛 목포구등대는 새 등대에 임무를 넘겨줬지만, 여전히 그 자리에서 원형이 잘 보존된 모습으로 방문객을 맞고 있다.

옛 등대는 대한제국 시대의 건축양식 연구에도 의미가 있는 근대문화유산으로 평가받는다. 2008년 7월 등록문화재 379호로 지정됐다.

새 등대는 '힘차게 항해하는 범선'을 형상화한 모양으로 서해의 낙조와 함께 등대를 찾는 방문객에게 운치 있는 볼거리를 제공한다.

등대와 관련한 장비, 국내외 등대 모형, 선박 조종 체험시설 등도 함께 설치돼 즐길거리도 갖추고 있다.

목포구등대 인근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대흥사와 다도해 경관을 만끽할 수 있는 두륜산 케이블카, 400여점의 공룡화석이 전시된 국내 최대 공룡박물관 등 둘러볼 곳도 있다.

오는 27일부터는 인근 해남 우수영 일대에서 임진왜란 당시 명량대첩 승전을 기념하는 '2019 명량대첩 축제'가 열린다. 명량대첩 재현, 만가 행진, 북 놀이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진다.

이달의 등대 방문 후 SNS에 후기를 작성하고 이를 국립등대박물관 홈페이지(www.lighthouse-museum.or.kr)에 남기면, 추첨을 통해 스페인 라코루냐등대 탐방용 스페인 왕복 항공권(1명, 2매)과 국내 최남단 마라도등대 탐방을 위한 왕복 항공권 및 승선권(1명, 2매), 국토 최동단 독도등대 탐방을 위한 승선권(1명, 2매)을 준다.

9월 이달의 등대로 선정된 목포구등대
9월 이달의 등대로 선정된 목포구등대

[해양수산부 제공]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