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글로벌 반도체 매출 전망치 또 하향…"내년 4.8% 성장"

송고시간2019-09-01 06:11

WSTS 보고서…2019년 전망치 1년만에 5.2% 성장→13.3% 역성장

세계 반도체시장 성장 전망치 하향 (PG)
세계 반도체시장 성장 전망치 하향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세계 반도체 시장의 올해와 내년 매출 전망치가 또다시 하향 조정됐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 반도체 수급동향 조사기관인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올해 반도체 시장 매출이 4천65억8천700만달러(약 491조7천억원)로, 지난해보다 13.3%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6월 보고서에서 제시한 전망치인 '12.1% 감소'에서 좀 더 낮춰 잡은 것이다.

WSTS는 지난해 8월까지만 해도 올해 반도체 시장이 5.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같은 해 11월 2.6%로 낮춘 뒤 올 2월에는 3.0% '역성장' 전망으로 돌아섰으며, 이후 잇따라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분야별로는 LED 등 광전자 분야는 지난해보다 매출이 4.8% 증가하며 비교적 호조를 보이겠지만 메모리 반도체는 무려 31.0%나 줄어들면서 글로벌 반도체 산업의 '다운턴(하락국면)'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메모리 반도체는 지난해 매출 1천579억6천700만달러로, 전년 대비 무려 27.4%나 늘어나며 이른바 '슈퍼호황'을 누렸으나 올해는 1천90억5천400만달러에 그칠 것으로 추산됐다.

보고서는 내년에는 모든 지역과 품목에서 '플러스 성장'으로 돌아서겠지만 매출 증가율은 당초 기대에 못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 반도체 시장 매출은 4천260억7천500만달러로, 올해보다 4.8%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지난 6월 보고서에서 내놨던 내년 증가율 전망치(5.4%)보다 낮아진 수치다.

품목별로는 광전자 분야 매출이 8.2% 증가하며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메모리 분야도 5.5% 늘어나면서 평균치를 소폭 상회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새너제이에 본부를 둔 WSTS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 미국 마이크론·텍사스인스트루먼트, 일본 소니·도시바, 독일 인피니온 등 주요 반도체 업체 40여개를 회원사로 둔 비영리 업계 단체다.

업계 관계자는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메모리 반도체 업황이 본격적인 회복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기대됐으나 수요와 가격이 아직 충분히 되살아나지 않고 있다"면서 "미중 무역전쟁 등에 따른 글로벌 경기 침체가 이어질 경우 내년에도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표] WSTS 집계 세계 반도체시장 매출(전망) 추이

(단위 : 100만달러)

매출액 추이 전년 대비 증감
연도 2018년 2019년 2020년 2018년 2019년 2020년
매출액 468,778 406,587 426,075 13.7% -13.3% 4.8%
메모리 157,967 109,054 115,060 27.4% -31.0% 5.5%

※ 출처 = WSTS, 2019년과 2020년은 추정치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