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아세안 회의, 인프라 콘퍼런스로 해외수주 지원

송고시간2019-09-01 11:00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2∼5일 잇단 인프라 행사

글로벌 인프라 협력 콘퍼런스 2019
글로벌 인프라 협력 콘퍼런스 2019

[국토교통부 제공]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정부가 이달 초 잇따라 국제회의를 열어 국내 업계의 해외 인프라 건설 수주 지원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2일 '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와 3∼5일 '글로벌 인프라 협력 콘퍼런스 2019'(GICC 2019)를 잇따라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이 주재하는 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에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 회원국의 인프라 관련 차관급 인사와 아세안 사무국이 참석해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논의한다.

특히 11월 부산에서 열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우리나라와 아세안의 인프라 분야 협력 방안도 모색된다.

GICC는 2013년 정부와 주요 해외발주처, 다자개발은행, 건설·엔지니어링 기업 간 인프라 분야 협력을 위해 처음 마련된 자리로, 올해 7회 행사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전 UN사무총장)의 기조연설로 시작된다.

몽골 도로교통개발부 장관, 태국 교통부 차관, 우즈베키스탄 건설부 차관, 에콰도르 교통인프라부 차관 등 38개 나라 100개 기관, 160여명의 주요 해외 인프라 발주처가 참석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주요 인프라 건설 발주국 장·차관 등 핵심 인사로부터 인프라 개발 계획과 발주 예정 프로젝트를 듣고, 1대 1 수주 상담과 다자개발은행 등의 투자지원 상담도 받을 수 있다.

GICC 설명회, 상담회 참여를 원하는 건설·엔지니어링 기업은 행사 홈페이지(www.GICC.kr)에서 등록할 수 있다. 행사 당일 현장 등록도 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해외건설 시장에서 사업 정보 획득과 인적 네트워크 구축은 무엇보다 수주에 중요한 요소"라며 "이번 행사들이 시장 개척에 갈증을 겪는 우리 기업들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월 제1회 한·아세안 인프라장관회의
지난해 1월 제1회 한·아세안 인프라장관회의

[연합뉴스=자료사진]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