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가회의 창립 주도한 소설가 박태순 별세

송고시간2019-08-31 11:01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월남한 실천문학 계열 소설가 박태순 씨가 30일 별세했다. 향년 77세.

황해도 신천에서 태어난 고인은 월남한 뒤 6.25 전쟁을 겪었다. 1964년 사상계를 통해 등단해 1960~1970년대 변두리 빈민과 소외된 사람들의 삶을 다루는 작품에 천착했다.

신경림, 염무웅, 황석영 등과 함께 1974년 진보좌파 계열의 자유실천문인협의회 (한국작가회의 초창기 전신) 창립을 주도하고 문예지 '실천문학' 창간에 앞장섰다.

대표작 '외촌동 사람들'과 소설집 '낮에 나온 반달' '정든 땅 언덕 위' 등이 있다. 한국일보문학상, 요산문학상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아들인 영윤(법무법인 율촌 변호사), 영회(MBC 보도국 차장)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이고 발인은 다음 달 2일 오전 11시. ☎ 02-2227-7500.

소설가 박태순
소설가 박태순

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