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이란우주센터 폭발 흔적에 "미국 관여 안해"

송고시간2019-08-31 06:27

비꼬는 투로 "어떤 일 생겼는지 밝혀내는데 행운 빈다"

관련 이미지 트윗 공유에 "군사기밀 누출" 비판론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이란 우주센터의 로켓 발사대에서 로켓 폭발 흔적이 관측된 것과 관련해 미국이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윗을 통해 발사장 모습이 담긴 이미지를 공개했는데 미국의 군사기밀을 누출했다는 비판에 휩싸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첨부한 사진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첨부한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미국은 이란에 있는 셈난 발사장 1에서 사피르(Safir) 위성발사체(SLV) 발사를 위한 최종 발사 준비 도중 생긴 재앙적인 사고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트윗에 폭발사고 흔적이 남아있는 이미지를 첨부한 뒤 "나는 발사장 1에서 무슨 일이 생겼는지 밝혀내는데 이란에 최상의 행운을 빈다"고 말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이 트윗을 기사로 전하면서 "행운을 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표현이 비꼬는 투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앞서 AP통신은 이란 북동부 셈난주 이맘 호메이니 국립우주센터의 로켓 발사대에서 위성 탑재 로켓의 폭발 흔적이 관측돼 위성 발사 실험이 올해에만 세 번째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란은 인공위성 발사 실험이 원격탐사·통신용이라고 주장하지만 미국은 탄도미사일 개발을 목표로 한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란은 올해 1월과 2월에도 위성 발사를 시도하다 실패한 바 있다.

이란의 로켓발사가 실패한 것으로 보이는 위성 이미지 모습
이란의 로켓발사가 실패한 것으로 보이는 위성 이미지 모습

Maxar Technologies 제공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6월 뉴욕타임스는 이란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유조선 피격사건 이후 미국이 대응 차원에서 사이버공격을 준비했고, 6월 20일 실제 공격이 이뤄졌다고 보도한 바 있다.

뉴욕타임스는 당시 공격대상에는 유조선 공격에 관한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보이는 이란 정보 단체를 비롯해 이란의 미사일 발사대를 통제하는 컴퓨터 시스템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트위터에 발사장 이미지를 공유하자 상업용 인공위성이 찍은 사진보다 훨씬 더 해상도가 높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미국의 군사기밀을 누출했다는 논란도 제기됐다.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이 사진은 발사대를 아주 세밀하게 클로즈업한 큰 인쇄물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미지의 표기법 등으로 볼 때 아마도 대통령 브리핑을 위해 정보기관에서 나왔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또 이 사진의 각도로 볼 때 위성이 아닌 항공기에서 찍은 것처럼 보인다며 드론이 이 장면을 찍었다면 이란 영공을 비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뜻 보기에 정보기관에 의해 준비된 것이라기보다는 누군가가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은 것 같다"며 "대통령이 다른 나라를 조롱하기 위해 군사자산이 포착한 이미지의 기밀을 해제하는 것은 매우 비정상적인 일"이라고 비판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