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 어벤져스 몰려온다…캡틴마블 이어 쉬헐크 등 줄줄이 출동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바야흐로 여자 어벤져스의 시대가 도래했다.

지난해 극장가를 주름잡은 할리우드 블랙파워 '블랙팬서'와 올해 북미 박스오피스(영화 흥햅수입) 시장의 블록버스터 끝판왕으로 불린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어벤져스:엔드게임'에 이어 '캡틴 마블'을 필두로 여성 슈퍼 히로인을 내세운 디즈니 마블의 대작들이 줄줄이 스크린 개봉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캡틴 마블'역의 브리 라슨
'캡틴 마블'역의 브리 라슨

30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매체들에 따르면 '캡틴 마블'이 최초로 여성이 리드해 마블 시네마틱 세계관을 장식한 영화가 된 이래로 '블랙 위도우'와 '토르:러브 앤드 썬더', '이터널스' 등이 2022년까지 주요 마블 영화로 은막에 걸릴 예정이다.

이들 영화에는 브리 라슨이 분한 캡틴 마블을 중심으로 헐크 여성 버전인 쉬헐크(She-Hulk), 발키리, 미즈 마블, 와스프, 가모라, 네뷸라, 만티스, 오코예, 슈리 등 여성 히로인들이 끊임없이 등장할 것이라고 할리우드 매체들은 전했다.

여성 어벤져스 시대 스타트 끊을 '쉬헐크'
여성 어벤져스 시대 스타트 끊을 '쉬헐크'[트위터 캡처]

쉬헐크는 마블의 모회사인 월트디즈니가 안방극장을 향해 본격 침투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의 서비스 개시와 함께 첫 발걸음을 내디딜 것으로 보인다.

연예매체 쇼비즈 치트시트는 여성 히로인들이 이른바 'A-포스 팀'을 구성하게 될 것이라며 이들이 악당 타노스의 군대와 맞서 싸우는 최전선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매체는 "관객들이 스칼릿 위치부터 캡틴 마블까지 여성 어벤져스들의 영웅적 활약에 환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31 0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