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태국 향발…5박 6일 동남아 3국 순방

송고시간2019-09-01 14:10

태국-미얀마-라오스 차례로 방문…한-아세안 협력기반 강화

쁘라윳 태국 총리와 정상회담…'4차 산업혁명 쇼케이스' 등 소화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동남아 3개국 순방 일정을 시작하며 첫 방문지인 태국으로 출발했다.

이날 전용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한 문 대통령은 6일까지 5박 6일간 태국·미얀마·라오스를 차례로 방문한다.

한국 대통령의 태국 공식방문은 2012년 이후 7년 만이며, 미얀마 국빈방문 역시 7년 만이다. 라오스 국빈방문은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첫 방문국인 태국에서 쁘라윳 짠오차 총리와 정상회담 등을 통해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한다.

또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양국 간 ICT 분야 협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양국 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디지털라이프·바이오헬스·스마트 팩토리·미래차에 대한 양국 협력의 미래를 보여주기 위한 '4차 산업혁명 쇼케이스'도 동시에 열린다.

한국 중소기업의 통합브랜드인 '브랜드(Brand) K' 글로벌 론칭 행사도 개최돼 한국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의 현지 진출에 힘이 실릴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3개국 순방으로 취임 후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게 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달 25일 순방 일정을 소개하는 브리핑에서 "태국·미얀마·라오스는 우리 외교·경제 지평 확대를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축을 이루는 국가"라며 "이번 순방은 아세안과 협력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文대통령, 태국 향발…5박 6일 동남아 3국 순방 - 1

honeybee@yna.co.kr,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