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체전 여자 핸드볼 경기에서 82-0…1시간 내내 무득점

속상할 만큼 일방적인 경기
속상할 만큼 일방적인 경기(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핸드볼 여자 대학·일반부 8강전 대구시청(대구)과 위덕대(경북)의 경기.
후반전 대구시청이 위덕대에 50-0으로 앞서가고 있다. 2019.8.30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국내 핸드볼 경기에서 '82-0'이라는 믿기 어려운 점수가 나왔다.

30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핸드볼 여자 대학일반부 대구시청과 위덕대의 경기는 대구시청의 82-0 완승으로 끝났다.

핸드볼은 전·후반 30분씩 60분 경기로 진행되는데 한 팀이 한 골도 넣지 못하고 끝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날 대구시청은 전반을 45-0으로 마쳤고 후반에 37골을 더 넣어 기록적인 결과를 만들었다.

대구시청은 1분에 한 골 이상을 넣었지만 위덕대는 60분 내내 결국 한 골도 넣지 못했다.

대구시청은 황은진이 혼자 21골을 터뜨렸고 박지원 14골, 조하랑 12골 등 말 그대로 '골 잔치'를 벌였다.

대한핸드볼협회 관계자는 "위덕대는 고등학교 때까지 핸드볼을 했던 엘리트 선수를 선발한 팀이 아닌 반면 대구시청은 국가대표 선수들도 포진한 실업 강팀"이라며 "전국체전에 나오려면 이전에 전국 대회에 출전한 경력이 있어야 하는데 위덕대는 올해 4월 종별선수권에 나왔었기 때문에 자격은 갖춘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위덕대는 4월 종별선수권에서는 한국체대에 17-26으로 졌다.

협회 관계자는 "국내 경기에서 무득점은 사실상 최초"라고 밝혔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30 1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