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장 1주일 앞둔 경남 마산로봇랜드…해결과제 '산적'

송고시간2019-08-31 10:23

좁은 진입도로 ·R&D센터 입주기업 부족·컨트롤타워 부재·주민 민원 등

경남 마산로봇랜드
경남 마산로봇랜드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 마산로봇랜드가 우여곡절 끝에 개장을 1주일여 남기고 있으나 개장 이후에도 해결과제는 많다는 지적이다.

31일 경남도와 경남로봇랜드재단 등에 따르면 로봇산업 공공시설과 민간부분 테마파크를 한곳에 모은 마산로봇랜드가 9월 7일 개장한다.

지식경제부가(현 산업통상자원부)가 2008년 12월 경남도를 로봇랜드 최종사업자로 선정한 지 11년 만이다.

로봇랜드는 현재 개장을 앞두고 막바지 개장 준비가 한창이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바닷가에 총 125만9㎡ 규모로 조성된 로봇랜드는 공공부분 전시·체험시설, 연구개발(R&D센터), 컨벤션센터, 로봇을 주제로 한 민간 테마파크 시설로 조성됐다.

전체 시설에 대해 종합시운전을 하고 놀이기구 정지 때 탑승객 대피 등 비상조치 훈련상황도 점검해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

이용객 입장 때 발권 등 상황에 대한 고객서비스 점검도 했다.

그러나 개장 준비에도 여전히 구불구불한 진입도로 문제와 목표치의 절반에 불과한 R&D센터 입주기업 유치, 컨트롤타워 부재, 각종 주민 민원 등 해결과제가 많다.

현재 창원 시내(마산합포구)에서 로봇랜드로 이어지는 도로는 마산합포구 현동에서 끝나는 국도 5호선과 왕복 2차선 지방도 1002호선 도로가 유일하다.

지방도 1002호선은 좁고 구불구불해 마산로봇랜드 개통으로 늘어날 교통량을 감당하기 어렵다.

개장과 비슷한 시기에 창원 석곡∼난포 나들목 구간은 개통되지만, 로봇랜드로 들어가는 구불구불한 왕복 2차로는 심각한 병목 현상이 우려된다.

연간 150만명 관람객 유치를 목표로 하는 로봇랜드의 가장 큰 걸림돌이다.

기업들의 연구와 제품 개발을 할 R&D센터도 목표치의 절반인 13곳만 유치한 상태다.

시내에서 떨어진 외곽에 위치한 R&D센터는 지리적으로 불리한 입지여서 이를 극복할 방안이 필요하다.

로봇랜드와 로봇산업, R&D센터, 각종 시설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기구도 없다.

경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이옥선 의원은 "로봇산업이 경남로봇랜드와 경남테크노파크 등으로 이원화돼 시너지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로봇산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로봇랜드가 들어서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주민들은 문화복지시설 건립을 확정하지 않는다면 로봇랜드 개장 반대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민은 로봇랜드에 지역주민 채용도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창선 경남로봇랜드 원장은 "개장일까지 시설 안전과 편의시설 점검 등을 철저히 이행해 방문객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로봇랜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성봉 도 산업혁신국장은 컨트롤타워 기능 부재에 대해 "로봇산업과 관련한 이원적 업무 추진이 비효율적이라고 일원화를 요구하는 지적이 있다"며 "업무 이관과 통합 등과 관련해 로봇랜드 최종 승인권자인 산업부와 산업기술진흥원, 기업체, 전문가 의견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