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출 日집중 파프리카·토마토, 대만·홍콩 등 신시장 모색

송고시간2019-09-01 11:00

농식품부, 하반기 수출촉진 대책…"올해 농식품 77억 달러 수출 목표"

파프리카
파프리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정부가 대만, 홍콩, 싱가포르 등 국내산 파프리카와 토마토를 수출할 새 시장 개척에 나선다.

두 농산물의 수출은 지금까지 일본에 집중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일 발표한 '하반기 농식품 수출 촉진 대책'에서 "올해 농식품 수출 목표인 77억 달러(약 9조3천193억원) 달성을 위해서는 하반기 수출을 견인할 추가적인 동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미중 무역 분쟁과 한일 관계 경색으로 우리나라 농식품 수출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가한 상황에서도 올해 7월 기준 누적 농식품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7% 늘어난 40억4천만 달러(약 4조8천896억원)를 기록했다.

그러나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한일 갈등이 장기화하면서 농식품 최대 수출국인 일본 외 다른 국가로 시장을 다변화해야 할 상황을 맞았다.

농식품부는 우선 일본에 수출이 쏠려 있는 파프리카는 대만, 홍콩의 대형 유통매장 판촉을 지원하기로 했다.

토마토는 싱가포르 등 외식업계 수요처를 발굴한다.

농식품부는 아울러 신남방·신북방 지역 미개척 시장에 진출한 기업을 대상으로 하반기 예산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중국에서는 동북 3성 등 내륙 도시 진출을 늘리고, 미국에서는 소수 민족 식품매장 입점을 확대한다.

한류의 영향력이 큰 동남아와 미국에서는 이를 활용한 마케팅을 벌이고, 일본과 중국에서는 수입업체를 대상으로 홍보를 벌인다. 동남아에서는 홍보모델 그룹 아스트로와 박항서 감독을 활용해 홍보 영상도 만든다.

농식품부는 이 외에도 한국식품산업협회와 손잡고 만든 인도네시아·베트남 상설 판매관에서 집중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하반기 출하 시기에 맞춰 검역과 안전성 관리에 나선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