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교총 "박종훈 교육감 '코드·보은 인사' 유감…소명하라"

일부 인사들 부적절 지적…도교육청 "공정·적법 절차로 선발"
경남교육청
경남교육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교원단체총연합회는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이 최근 단행한 일부 인사에 대해 '코드·보은 인사'라며 소명을 요구했다.

경남교총은 "박 교육감은 최근 도교육청 직속기관 원장 자리와 해당 기관 내 연구소장 자리에 각각 전교조 출신을 임명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이어 "해당 직속기관의 경우 교육정보의 변화와 혁신에 민감해야 하고 교육 구성원들에게 그 정보를 적시에 제공해야 하는데, 원장으로 임명된 A씨는 2011년 퇴직해 교육현장을 오래 떠나 있었다"며 "과연 적절한가"라고 반문했다.

또 "해당 기관 내 연구소장인 B씨의 경우 경남교육감 지방선거 때 박 교육감과 진보 진영 후보 단일화를 한 당사자"라며 "단일화에 대한 인사 혜택을 준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도 제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이밭에서는 신을 고쳐 신지 않도록 하라는 옛말처럼 의문이나 문제 제기가 충분히 예상됨에도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서는 교육감의 충분한 소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공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선발했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인사는 행정안전부 인사분야 통합 지침 등에 따라 공정하고 적법하게 진행됐다"며 "A씨는 개방형 직위 공모 기준에 따른 자격을 갖춰 선발됐고, B씨도 관련 절차를 모두 거쳐 최종 선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30 16: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