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가와티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남북통일 지원은 아버지 당부"

송고시간2019-08-29 13:36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참석…오랜 기간 '평화 중재자' 역할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메가와티 수카르노푸트리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29일 "남북통일을 지원하고, 두 나라 사이에서 독립적인 입장이 되라는 것이 아버지의 당부였다"고 말했다.

수카르노 인도네시아 초대 대통령의 딸이자 2001∼2004년 5대 대통령을 역임한 메가와티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메가와티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남북통일 지원은 아버지 당부"
메가와티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남북통일 지원은 아버지 당부"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제공]

메가와티 전 대통령은 오랜 기간 한반도 평화 중재자 역할을 해왔다.

1964년 아버지인 수카르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 김일성 주석을 만났고, 2002년 남·북한을 동시에 방문했다. 또 2011년 사망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는 절친한 사이였다.

그는 "내가 대통령이 됐을 때 김대중 대통령께서 비공식적으로 한국을 위한 특사가 되길 부탁하셨다"며 "남북을 자주 왕래하면서 김정일 위원장께 한국을 방문하라고 권유도 했지만 아쉽게도 이뤄지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남북평화를 지원해달라고 부탁하신 바 있다"며 "이런 역사적 배경을 말씀드리는 것은 양 국가가 언젠가 통일이 되기를 희망하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메가와티 전 대통령은 "작년 판문점 선언이 발표됐을 때는 남북한뿐 아니라 아시아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된 순간"이라며 "눈물을 참을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개막식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개막식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9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DMZ 평화경제 국제포럼' 개막식에서 메가와티 수카르노푸트리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연설을 하고 있다. 2019.8.29

그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남북의 개방적 대화와 인도네시아의 '합의제 민주주의'를 이날 포럼에서 제안했다.

1만7천여개 섬, 300여개 종족으로 이뤄진 인도네시아는 모든 민족·지역·종교·문화를 포용할 수 있도록 5개의 원칙을 '판차실사'라는 건국이념으로 선포했다.

5개 원칙 중 하나인 '합의제와 대의제를 통한 민주주의 실현'이 한반도 평화체제에 적합할 것이라고 소개한 것이다.

메가와티 전 대통령은 2015년 '명예제주도민'으로 선정되고, 2017년 목포대에서 명예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는 등 한국과 가깝게 지낸다.

그는 투쟁민주당(PDI-P)의 총재로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두 차례 대선에서 당선되는데 핵심 후원자 역할을 한 실세이기에, 한국 정부와 기업에서도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

이번에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포럼을 공동 주최하면서 메가와티 전 대통령을 한국으로 초청했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