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일, 내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갈등 격화 속 해법 모색하나

송고시간2019-08-28 18:06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계기 만남 이후 서울서 재회

가나스기 국장, 이도훈 본부장과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도 개최

한일관계 냉각 (PG)
한일관계 냉각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후 처음으로 한일 외교 당국 간 협의가 서울에서 열린다.

외교부는 김정한 아시아태평양국장과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29일 오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만나 양국간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한다고 28일 밝혔다.

한일 국장급 협의
한일 국장급 협의

(도쿄 교도=연합뉴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왼쪽)이 지난 5일 도쿄 외무성 청사 현관에서 맞이하러 나온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photo@yna.co.kr

양측이 만나는 것은 일본이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국가 명단인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강행한 이후 처음이다.

김 국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을 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한 일본 측 조치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즉각적인 철회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일본 측이 어떤 입장을 가져올지도 관심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전날 일본이 백색국가 제외 방침을 철회한다면 한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일본 측 수출규제 주무 부처인 경제산업성은 한국 산업통상부의 대화·협의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지만, 한일 외교 당국 간에는 소통을 꾸준히 해왔다.

김 국장과 가나스기 국장은 지난 2일 태국 방콕에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지난 2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만났다.

외교채널간 협의가 이뤄지고는 있지만, 한일 양국간 서로의 입장차이만 확인했을 뿐 이렇다 할 결과물은 나오지 않고 있다.

한국 정부는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본 측에 지난 6월 한국 기업과 일본 기업이 공동기금을 조성하는 이른바 '1+1'안을 제안한 이후 이를 토대로 다양한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협의를 제안했으나, 일본은 이에 응하지 않고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황을 해소해야한다는 입장으로 맞서왔다.

한편, 가나스기 국장은 김 국장과 만난 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할 예정이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