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노선 축소한 에어서울, 10월부터 제주∼김포 신규취항

송고시간2019-08-28 11:27

국내선 첫 취항…"日노선 줄이고 中·동남아 노선 개척"

에어서울 여객기
에어서울 여객기

[에어서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일본여행 거부 운동 여파로 일본 노선을 대폭 줄이기로 한 아시아나항공 계열의 에어서울이 동남아 등 노선 다각화와 더불어 국내선 노선을 만든다.

에어서울은 10월 27일부터 김포∼제주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고 28일 밝혔다.

에어서울이 국내선에 정식 취항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오늘부터 영업을 시작하는 김포∼제주 노선은 매일 4편 운항하며 국내선 첫 취항을 기념해 편도 총액 기준 9천900원부터 특가 티켓을 판매하는 행사도 진행한다"고 말했다.

전체 노선의 60% 이상을 일본 노선으로 채웠던 에어서울은 최근 일본의 경제 도발로 일본여행 거부 움직임이 확산하자 예약률·탑승률이 추락하는 등 직격탄을 맞았다.

이에 최근 도야마(富山)·구마모토(熊本)·우베(宇部) 노선에서 철수하고, 오사카(大阪)·요나고(米子) 노선을 감편하기로 결정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에어서울은 신규 노선 신청 접수를 중단한 중국 항공당국이 접수를 재개하는 대로 장자제(張家界)·린이(臨沂) 등에 신규 취항할 계획이며 12월부터 베트남 하노이와 나트랑 노선에 신규 취항하기로 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한일 관계로 인한 일본 노선의 부진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일본 노선 비중은 계속 축소하고 국내선을 비롯해 중국 및 동남아 노선 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려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하겠다"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