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71.8% '수출 규제 완화해도 日 불매 계속'"

송고시간2019-08-28 10:11

코바코 여론조사…"'일본제품 절대 구매 않는다' 45.6%"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 10명 중 7명은 일본이 우리나라를 상대로 한 수출 규제를 완화하더라도 일본 제품 불매를 이어갈 뜻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한국방송광고공사(코바코)가 여론조사 업체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한 온라인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출 규제가 완화되더라도 일본 제품 구매를 자제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71.8%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 조사는 이달 8~9일 전국 만 20~49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에서 이뤄졌다.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4.4%포인트다.

[코바코 제공]

[코바코 제공]

조사 결과 응답자의 80.4%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찬성했다.

47.2%는 '꼭 필요한 물품이 아니면 일본 제품을 구매하지 않는다'고 했고, '일본 제품은 절대 구매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45.6%였다. 7.2%는 '기존에 구매하던 제품은 계속 구매한다'고 답했다.

일본 여행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48%였으나, 앞으로 일본 여행을 갈 의향이 있다는 답변은 12.4%였다.

수출 규제 이전 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48.5점(100점 만점)이었으나 수출 규제 이후에는 22.2점으로 조사됐다.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 대응이 적절한지에 대해선 47%가 '그렇다', 30.4%는 '보통', 22.6%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현 사안이 일본 특정 정당·정치인으로부터 비롯된 것이며 일반 일본인과는 무관한 것이냐'는 질문에는 53.6%가 '그렇다'고 답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