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에르도안, 다음 거래는…미사일 이어 전투기 논의(종합)

송고시간2019-08-28 11:58

푸틴 만난 에르도안, Su-57 구매에 관심 표명…"러에 시리아군 통제 요구"

WSJ "푸틴, 에르도안 통해 나토 약화 기대"

(모스크바·서울=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하채림 기자 = 미국의 반대에도 러시아산 방공 미사일 도입을 강행한 터키 대통령이 러시아 차세대 전투기 구매에도 관심을 표명했다.

양국 간 전투기 도입 논의가 본격적으로 진행된다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동맹국인 미국과 터키 사이에 갈등요소가 또 하나 늘어나게 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를 방문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만나 시리아 사태 등 국제 현안과 군사 분야를 포함한 양자 협력 관계를 논의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동남쪽 도시 쥬콥스키에서 개막한 국제항공·우주박람회(MAKS 에어쇼)에 참석해 박람회장을 둘러보고 푸틴 대통령과 회담했다.

모스크바 인근 에어쇼 행사장에서 만나 악수하는 푸틴 대통령(오른쪽)과 에르도안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모스크바 인근 에어쇼 행사장에서 만나 악수하는 푸틴 대통령(오른쪽)과 에르도안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러시아는 올해 MAKS 에어쇼에 러시아제 첨단 방공미사일 S-400을 구매하는 등 러시아 무기와 군사 장비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온 터키 정상을 특별히 초대했다.

에르도안은 "터키가 러시아와 군용기를 포함한 군사장비들을 공동생산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밝혔고, 푸틴은 "러시아제 수호이(Su)-35 전투기, 신형 Su-57 전투기 등과 관련한 협력에 관해 얘기했다"고 전했다.

푸틴은 "터키 측이 구매뿐 아니라 공동생산에도 관심을 표시했다"면서 "러시아는 준비가 돼 있으며 개별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에어쇼에 전시된 러시아제 5세대 최신 전투기 Su-57를 비롯한 전투기와 헬기 등을 함께 살펴봤다.

이 자리에서 에르도안은 푸틴에게 Su-57를 구매할 수 있는지 물었고 푸틴은 가능하다고 답했다.

Su-57은 러시아가 F-22 '랩터'와 F-35 '라이트닝 2' 등 실전 배치된 미국의 5세대 스텔스 전투기 대항마로 개발한 차세대 전투기다.

에르도안은 앞서 터키가 러시아제 방공 미사일 S-400을 도입한 데 대한 제재로 미국이 자국산 F-35 전투기의 터키 공급을 차단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다른 옵션을 택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러시아제 최신 전투기 Su-57을 함께 살펴보는 러-터키 정상 [타스=연합뉴스]

러시아제 최신 전투기 Su-57을 함께 살펴보는 러-터키 정상 [타스=연합뉴스]

이번 만남에서도 시리아 관련 양국 협력방안이 주요하게 다뤄졌다.

양국은 시리아 내전에서 서로 반대편을 지원했으나 2017년부터 전후 체제 수립을 놓고 협력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시리아군이 이들립주(州) 등 북서부의 반군을 공격하지 않게끔 러시아가 영향력을 발휘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시리아 정부군이 이들립의 긴장 완화지대(비무장지대)에 위치한 민간 시설을 공습하는 행위로 러시아와 터키가 지난해 9월 합의한 이들립 휴전 이행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면서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의 과도한 군사작전을 비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또 필요할 경우 이들립 주둔 자국 군인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 간 휴전 감시 임무 수행을 위해 이들립에 파견된 터키 군인들이 위험에 처할 경우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군사적 조처를 하겠다는 의미였다.

푸틴 대통령은 "현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리아) 지상에서의 정세를 최종적으로 안정화하고 정치적 협상 과정을 진전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푸틴은 시리아 헌법위원회 구성 문제도 논의했다면서 이 위원회가 조만간 제네바에서 활동을 시작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 백악관 'F-35 터키 공급 불가' (PG)
미 백악관 'F-35 터키 공급 불가'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푸틴 대통령은 미국과 터키가 합의한 터키(남동부)-시리아(북동부) 국경지역 완충지대(안전지대) 설치를 지지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미국과의 시리아 '안전지대' 합의 이후에도 쿠르드 민병대가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로부터 터키 쪽으로 공격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미국이 안전지대 창설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은 시리아에서 대테러전을 위해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와 손잡았지만, 터키는 YPG를 최대 안보위협으로 여긴다.

푸틴은 에르도안과 협력함으로써 러시아 무기 판로 확대와 함께 나토 균열·약화를 노린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분석했다.

미국을 비롯한 나토 서방 회원국은 S-400 방공 미사일을 비롯한 터키와 러시아의 군사협력이 나토 안보에 위협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