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해찬 "지소미아 아니어도 한미동맹 굳건히 유지"

송고시간2019-08-27 07:57

20대 마지막 정기국회 앞두고 "민생경제 챙기기에 주력"

고위당정청회의 참석한 이해찬 대표
고위당정청회의 참석한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 공관에서 열린 추석 민생안정대책 논의를 위한 고위당정청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7일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지소미아가 아니어도 얼마든지 한미동맹 관계는 굳건히 유지되고 오히려 더 절실해진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지소미아 종료가) 무슨 안보체제에 큰 위협이 되는 것처럼 과장된 언급이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지소미아는 냉전체제에서, 2016년에 체계된 것이기 때문에 2년 남짓 유지했던 것"이라며 "그 이전에는 지소미아가 없어도 한미동맹 관계나 여러 가지로 안보 문제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다가 박근혜 대통령 말기에 미국 요구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일본 경제 도발이 확전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실제로 28일부터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한다고 한다. 29일에는 경술국치 109주년을 맞는 날이라 역사의식을 갖고 국면을 타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또 20대 마지막 정기국회를 앞두고 "민생경제 챙기기에 주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내년 예산안에 대해선 "세계 경제 부진을 생각할 때 확장성 예산이 불가피했다"며 "당에서 기대한 만큼의 확장예산은 아니지만 어느 때보다 확장성 예산 편성을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다가오는 추석 연휴와 관련해 "서민들이 추석물가에 불안해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달라"면서 올해 역시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필요성을 언급했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