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외교부 지소미아 연장 반대설에 "사실과 다르다"

송고시간2019-08-27 00:16

日 외무상 '사과 문자' 전송설에도 "사실 무근"…국회 예결위 전체회의 출석

국회 들어서는 강경화 장관
국회 들어서는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지난 26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자유한국당 소속 윤상현 외교통일 위원장과 지소미아 종료 결정 관련 면담을 위해 여의도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6일 외교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에 반대했다는 설과 관련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외교부가 지소미아 파기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안다'는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한 외교부 입장을 대통령에게 언제 보고했냐'는 정 의원의 질의에는 "공개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여권 일각에서는 지난 22일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국방부는 강력히 반대했으나 외교부와 통일부의 논리가 받아들여진 결과라는 해석이 나왔다.

강 장관은 또 '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후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에 사과 문자를 보냈다는 언론 보도가 사실이냐'는 한국당 이종배 의원의 질의에도 "사실무근"이라고 답했다.

강 장관은 "지소미아와 관련해 일본은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장관 회담 때에도 얘기했다"고 강조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