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9월 日오사카 단체여행 한국인 20∼80% 감소한다"

송고시간2019-08-26 21:35

오사카 소재 한국계 여행사 응답…"9월 이후 더 악화" 전망도

2019년 7월 21일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 일본항공 탑승 수속 카운터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7월 21일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 일본항공 탑승 수속 카운터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 후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서일본 경제 중심지 오사카(大阪)를 방문하는 한국인 여행객이 급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공익재단법인 오사카관광국은 광역자치단체인 오사카부(府) 소재 한국계 여행사 5개사를 상대로 청취 조사한 결과 올해 8∼9월 한국에서 오사카에 오는 단체 여행객이 전년 동기보다 20∼80% 감소한다는 응답이 있었다고 26일 밝혔다.

오사카부의 호텔 22곳을 상대로 한 청취 조사에서는 절반 정도가 한국인 투숙객이 이번 달에 전년 동기보다 50% 이상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며 다음 달 이후에는 상황이 더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전했다.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2019년 8월 13일 일본 오이타(大分)현의 온천 관광지인 유후인(湯布院)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2019년 8월 13일 일본 오이타(大分)현의 온천 관광지인 유후인(湯布院)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조바타 히로시(溝畑宏) 오사카관광국 이사장은 "오사카를 방문하는 한국인 손님은 8월 이후 전년보다 매월 6∼7할 감소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1년간 3할 정도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관광객이 시코쿠(四國) 지역의 열차에 여러 차례 탈 수 있는 JR 시코쿠(四國) 티켓인 '올 시코쿠 레일 패스'의 한국인 상대 판매 실적의 경우 올해 7월에 1년 전보다 39.8% 줄어 109매에 그쳤다고 교도는 전했다.

한이 신지(半井眞司) JR 시코쿠 사장은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가 냉각한) 지금의 상황이 이어지면 더욱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