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국 딸 의혹 규명' 부산대서 28일 집회…학생회는 총투표

송고시간2019-08-26 09:54

일부 재학생 주도 촛불추진위 "정치와 무관한 자발적 집회"

발언자·참가자 모두 재학생·졸업생으로 제한

총학생회 "총투표로 학생들 의견 물어 대응책 마련"

부산대 정문에 붙은 조국 딸 관련 해명 요구 대자보
부산대 정문에 붙은 조국 딸 관련 해명 요구 대자보

[김재홍 기자]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부산대 일부 재학생 주도 촛불집회가 28일 열린다.

이와는 별개로 부산대 총학생회도 대응책 마련에 나서 의견 수렴을 위한 '학생 총투표'를 예고했다.

26일 부산대 등에 따르면 일부 재학생들이 주축이 돼 구성된 '촛불집회추진위'는 28일 오후 6시 학교 정문 근처에 있는 운동장인 넉넉한터에서 집회를 연다.

추진위는 집회 준비를 위한 후원계좌를 열고 모금 활동에 들어갔고, 자유발언 신청자와 시위 참가자도 모집하고 있다.

추진위는 "어떠한 정치적 집단과도 무관한 학생들의 자발적인 집회"라면서 발언자와 참가자 모두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추진위는 지난주 학내에 조국 후보자 딸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대자보를 붙이고 공론화 장을 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추진위원장 A씨가 자유한국당 소속 당원인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자 사퇴한 뒤 현재는 당적이 없는 학생들로 추진위가 재구성된 상태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둘러싼 논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둘러싼 논란

[손형주 기자]

부산대 총학생회도 대응 방향을 학우들에게 묻기 위해 학생 총투표를 진행할 방침이다.

학생 총투표는 온라인으로 부산대 재학생 전체에게 특정 사안에 대한 의사를 물어보는 방식이다.

총학생회는 이날 오전 학생대표회의를 먼저 소집해 학생 총투표와 관련한 세부적인 내용을 상의한다는 방침이다.

총학생회 측은 이르면 이번 주 후반이나 내주 초에 집회를 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