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국악원, 유선후 등 초청해 9월 수요춤전

국립국악원 수요춤전, 안정훈 무용단
국립국악원 수요춤전, 안정훈 무용단[국립국악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립국악원은 올 9월 '오늘의 이야기, 전통 춤의 재창조'를 주제로 상설공연 '수요춤전'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유선후 안무가와 문창숙 무용가가 꾸민 모던 살풀이 굿판 '완벽한 하루, 온전한 홀춤'이 첫째 주 포문을 연다.

이어 안정훈 무용단의 '전등(傳燈), 전통의 새로운 밝힘 : 정원(情願:진정으로 바란다', 정유진의 '춤, 본향(本香) 춤 본디 그 향기란', 지기학 전 국립민속국악원 예술감독이 연출하고 재일교포 전통춤꾼 김일지가 출연하는 '사승마(蛇繩麻) "뱀이다!?'가 관객과 만난다.

공연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열린다. 관람료는 전석 2만원.

국립국악원 수요춤전, 유선후 안무가
국립국악원 수요춤전, 유선후 안무가[국립국악원 제공]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6 0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