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통경찰, 여성운전자 차 세우고 "교통방해" 폭언…인사조치

서울 구로경찰서 로고
서울 구로경찰서 로고[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교통경찰이 교통정리 과정에서 시민에게 '교통에 방해가 된다"며 폭언한 사실이 적발돼 징계를 받았다.

26일 서울 구로경찰서는 교통안전계 A경위에게 '경고' 조치를 내리고, 다른 부서로 발령냈다.

경찰에 따르면 A경위는 지난 1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한 도로에서 교통정리 중 여성 운전자 B씨의 차를 세우고는 "그렇게 운전하면 교통에 방해가 된다"며 폭언을 했다.

B씨는 16일 직접 구로경찰서를 찾아 청문감사관실에 민원을 넣었으며,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도 증거 자료로 제출했다.

경찰 관계자는 "A경위의 잘못이 가볍지 않다고 판단해 경고 및 인사조치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6 0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