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경제참모들 "트럼프, 中과 무역전쟁서 변함없이 단호"

므누신 재무 방송 인터뷰…커들로 위원장 "트럼프 관세는 中조치에 대응한 것"
트럼프-시진핑 '팽팽한 기 싸움'
트럼프-시진핑 '팽팽한 기 싸움'(오사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9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일본 오사카에서 양자 정상회담에 앞서 얼굴을 마주하고 있다. leekm@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격화하는 미중 무역전쟁과 미국 경기 침체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핵심 경제참모들이 경제 및 무역 정책 옹호에 나섰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25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뉴스 선데이' 인터뷰에서 대중 무역 갈등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전쟁에서 변함없이 단호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 '공정하고 호혜적인 무역'을 해야 한다고 결심했다면서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해 전과 다름없이 단호하다. 그는 좋은 협정을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프랑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재고할 수 있다고 말해 강경 노선이 완화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등 혼선을 빚은 것과 관련, 대통령의 변함없는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무역갈등 고조에 대해 다시 생각할 수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물론 그렇다"고 답했고, 또 다른 질문에 "나는 모든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언론들은 이 발언을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대한 강경 입장이 완화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했다. 그러자 스테파니 그리샴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의 답변이 매우 잘못 해석됐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를 더 높이 올리지 않은 것을 후회하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답변한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므누신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관계와 관련, "시 주석은 여전히 그의 친구"라면서도 "하지만 금융 문제와 무역과 관련해 우리는 적이 됐다. 우리는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 경기 둔화 가능성에 대한 우려에는 "경기 침체가 곧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CBS의 '페이스 더 네이션' 인터뷰에서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와 관련, "중국이 보복할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은 23일 미국의 대중 추가 관세에 대한 보복 조치로 역시 추가 관세를 예고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중국산 제품 관세율을 최대 30%로 올리기로 하는 등 바로 반격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조치는 그들(중국)의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이번 주 미국과 중국의 협상 대표들 간에 화상회의가 예정돼 있다"며 협상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CNN '스테이트 오버 더 유니언' 인터뷰에서는 중국의 관세와 관련, "관세로 인한 피해는 거의 없다"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므누신과 커들로는 대통령의 최근 무역과 경제에 대한 조치를 옹호했다"고 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도 "트럼프의 경제참모들은 중국과의 무역전쟁이 필요하며 미국에 이익이 된다고 방어했다"고 말했다.

美·中, 워싱턴서 3차 고위급 무역협상
美·中, 워싱턴서 3차 고위급 무역협상 중국 대표단과 협상하는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왼쪽 두번째)과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왼쪽 세번째) [EPA=연합뉴스]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6 0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