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일 정상, 무역협정 원칙적 합의…내달 서명 목표

트럼프-아베, G7 정상회의 기간 양자회담서 합의
미일 협상단도 "큰 진전 있었다" 발표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과 일본이 일본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포함한 무역협정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양국 정상이 25일(현지시간) 밝혔다.

G7 정상회의 기간 양자회담 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
G7 정상회의 기간 양자회담 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기간 양자회담을 가진 뒤 이같이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다만 두 정상은 합의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의 미국산 옥수수 구매를 언급한 뒤 "우리는 원칙적으로 합의했다"며 "우리는 모든 지점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도 핵심 요소에 대한 합의에 도달했으며 다음달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기간인 9월 말 서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아직 관리들이 해야 할 일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경제재생상(장관)은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사흘간 무역 협상을 마친 뒤 "큰 진전이 있었다"고 발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4월 시작된 미일 각료급 무역 협상은 7차례 만에 사실상 마무리된 것으로, 양측은 가장 큰 쟁점인 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일본의 관세 부과와 관련,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범위에서 혜택을 인정하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산품 분야에선 다양한 품목의 관세를 낮추거나 없애되 일본이 철폐를 요구해온 자동차 관세 문제는 합의를 보류하고 계속 논의하는 쪽으로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번 합의는 70억 달러 이상의 상품 시장을 개방하고, 농업과 산업 이익, 디지털 무역을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5 23: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