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조국·지소미아·北발사체' 맹공…"국론분열·안보불안"

오늘 오후 '文정부 규탄' 광화문 집회
"지소미아 종료에 웃을 사람, 조국·김정은", "국민청문회는 속보이는 계략"
입장문 발표 마친 조국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에서 입장문을 발표한 뒤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2019.8.23 seephoto@yna.co.kr(끝)
입장문 발표 마친 조국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에서 입장문을 발표한 뒤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2019.8.23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24일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문제를 한 데 묶어 여권을 공격했다.

정부가 각종 의혹 및 논란에 직면한 조 후보자를 구하기 위해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했고, 이는 북한의 잇단 발사체 발사와 함께 안보 불안을 증폭시키고 있다는 게 한국당의 주장이다.

특히 한국당은 이날 오후 광화문에서 '살리자 대한민국'을 구호로 한 문재인 정권 규탄 집회를 개최, 대여 공세 수위를 한층 끌어 올릴 예정이다.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의 지소미아 폐기 결정으로 웃을 사람은 두 사람뿐이다. 한 명은 조국 후보자고 한 명은 북한 김정은"이라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대외적으로는 김정은 심기 고려, 대내적으로는 조 후보자 논란 덮기와 반일감정을 매개로 한 지지 세력 재결집을 위해 국론을 분열하고 국익을 저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부를 향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폐기하고, 강력한 대북 메시지를 발신해야 한다는 요구도 이어졌다.

이창수 대변인은 북한 발사체 발사와 관련한 논평에서 "지소미아를 파기하며 한미일 동맹의 근간을 뒤흔든 결과가 바로 이것이냐"며 "청와대와 정부는 국민 안전과 국가 안보를 담보로 내린 자해행위와 같은 지소미아 파기 결정부터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대통령이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에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한국당은 '조국 불가론'을 고수하며 더불어민주당이 추진 중인 국민 청문회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3일간의 국회 청문회'가 불가피하다는 게 한국당의 입장이다.

김 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어제 서울대와 고려대 촛불집회가 보여준 2030의 분노를 명확히 인식하고 조속히 사퇴하기를 바란다"며 "그렇지 않으면 정권 레임덕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민주당의 국민 청문회 카드에 대해 "'문빠'들 모아놓고 궤변과 거짓말로 한바탕 쇼를 하고는 의혹 해소를 외치며 법무부 장관에 앉히겠다는 속 보이는 계략"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이탈리아의 부패추방 운동 '마니풀리테'(Mani Pulite·깨끗한 손)를 거론하며 "조 후보자처럼 더러운 손으로 개혁해서도 안 되고, 그 개혁은 더러운 개악이 될 뿐"이라고 밝혔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4 12: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